검색
커버이미지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 개봉 첫날 20만명 동원…흥행 1위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04.13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UPI코리아 제공]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할리우드 영화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이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1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더 익스트림'은 12일 20만8천513명을 동원하며 흥행 순위 정상에 올랐다. 매출액 점유율은 67.3%에 이른다. 이 영화는 2001년부터 시작된 '분노의 질주' 시리즈 8번째 작품으로, 쿠바와 아이슬란드, 뉴욕 등 세계 곳곳을 배경으로 강도 높은 자동차 액션을 선보인다.

이날 함께 개봉한 한국영화 '아빠는 딸'은 3만1천495명(점유율 10.2%)을 불러모으며 2위로 출발했다. 윤제문과 정소민이 주연한 이 작품은 서로를 이해 못 하던 부녀가 어느 날 몸이 서로 바뀌면서 벌어지는 일을 코믹하게 그렸다.

디즈니 영화 '미녀와 야수'는 1만9천460명을 동원하는 데 그쳐 3위로 밀려났다. 이 영화의 누적 관객 수는 469만2천660명이다.

지난달 23일 개봉 이후 줄곧 주중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던 한석규·김래원 주연의 '프리즌'도 1만7천597명이 관람해 4위로 떨어졌다.

'아빠는 딸'
'아빠는 딸'[메가박스 플러스엠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4/13 07:49 송고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