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레알, 유럽 챔스 결승행…아틀레티코에 합계 4-2로 승리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05.11

2차전서 1-2로 졌지만 1차전 3-0 승리로 우위 지켜
벤제마, 환상 드리블로 공격 주도

카림 벤제마(검은색 유니폼)의 드리블 돌파[AP=연합뉴스]
카림 벤제마(검은색 유니폼)의 드리블 돌파[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레알 마드리드가 '마드리드 더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이상 스페인)를 격파하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올랐다.

레알 마드리드는 11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6-2017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졌다.

그러나 4강 1차전에서 간판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해트트릭으로 3-0으로 승리했던 레알 마드리드는 1·2차전 득점 합계에서 4-2로 앞서며 결승행을 확정했다.

이로써 '디펜딩 챔피언' 레알 마드리드는 결승에 선착한 유벤투스(이탈리아)와 다음 달 4일 오전 3시45분 우승컵을 다툰다.

두 팀은 2014-2015 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서 격돌해 유벤투스가 1·2차전 합계 3-2로 결승에 오른 바 있다.

가레스 베일이 종아리 부상으로 결장한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12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선제골을 내줬다.

코너킥 상황에서 사울 니게즈의 헤딩 슈팅이 골망을 흔든 것이다.

레알 마드리드는 4분 뒤 페널티 지역 안에서 돌파해 들어가던 페르난도 토레스를 막지 못해 페널티킥까지 내줬다.

키커로 나선 앙투안 그리즈만이 가운데를 향해 왼발 슈팅했고, 공은 케일러 나바스 골키퍼의 손에 걸렸지만 골망을 흔들었다.

이날 경기는 전반에만 양팀 통틀어 5장의 경고가 나올 정도로 중원에서부터 접전이 펼쳐졌다.

그러나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이 끝나기 전 한 골을 만회하며 분위기가 넘어가는 것을 막았다.

전반 42분 카림 벤제마가 골라인을 따라 수비 3명을 뚫고 돌파해 들어간 뒤 문전의 토니 크로스에게 내줬다.

크로스의 오른발 슈팅이 골키퍼에게 막혔지만, 바로 앞에 있던 이스코가 재차 슈팅해 골망을 흔들었다.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는 후반 12분 토레스와 호세 히메네스를 빼고 케빈 가메이로와 토마스 테예파티를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21분 실책으로 수비 진영에서 공을 빼앗겨 야니 카라스코에게 문전 오른발 슈팅을 허용했지만, 나바스 골키퍼가 막아냈다.

튕겨져나온 공을 가메이로가 재차 헤딩 슈팅했지만 다시 나바스의 손에 걸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29분 벤제마의 문전 헤딩 슈팅이 옆그물을 때리는 등 공세를 늦추지 않았고, 승리를 지켜냈다.

호날두는 이날 레알 마드리드에서의 공식 400호골 기록에 도전했지만,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의 득점이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는 등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bschar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1 06:04 송고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