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인터뷰] 다이아 "자작곡 앨범 뜻깊어…음원파워 그룹 될 것"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05.16

"무지개같은 팀…어떤 음악 선보일지 기대해달라"

(서울=연합뉴스) 송영인 PD = 다이아의 정규 2집 앨범 '욜로'(YOLO)는 전곡이 걸그룹 다이아의 자작곡이다.

타이틀곡인 '나랑 사귈래'는 지난해 첫 단독 콘서트에서 팬들을 위해 특별히 만들었던 팬송이다. 당시 반응이 좋게 나오자 이번 앨범을 자작곡으로 선택했다. 첫 시도여서 부담이 컸지만, 앨범명 '욜로'의 뜻인 '한 번뿐인 인생, 즐기자'처럼 자신들만의 음악과 무대를 온전히 즐기겠다는 마음으로 부딪혀보기로 했다.

"타이틀곡의 매력을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통통 튀는', 또는 '발칙함'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아요. 곡을 쓸 때 딱 한 방향을 정해놓고 제목부터 '나랑 사귈래'로 먼저 정하고 가사를 직설적으로 썼어요."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표현하는 '나랑 사귈래'의 적극적인 화자는 또 다른 수록곡인 '남사친'에서도 등장한다. 좋아하는 남성에게 '이리와봐'라고 말하고 자신의 마음을 당차게 고백한다. 부끄러워하지 않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태도는 곡을 만든 다이아 멤버들을 똑 닮았다.

좋아하는 이성에게 먼저 고백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9명의 멤버 중 6명이 손을 들었다. 예빈은 손을 들지 않은 채연과 은채, 솜이를 향해 '정말? 후회하지 않겠어?'라고 의아해하기도 했다.

다이아의 예빈
다이아의 예빈

"감정을 잘 표현하지 못하는 성격이에요. 그래서 싸울 일이 있어도 미안하다는 말을 잘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예 꾹 참아요. 그래서 이번 타이틀곡에서 '너, 나랑 사귈래?'라고 말하는 부분을 녹음하기가 굉장히 어렵기도 했어요."

아이오아이 출신으로 다이아 멤버 중 가장 활발히 방송 활동을 하는 채연은 직설적인 내용이 대부분인 타이틀곡 녹음에 나름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하지만 무대에서만큼은 다르다고 했다. "저희가 직접 만든 곡인 만큼 무대에서 잘 표현하는 것 같아요. 매일 매일 안무를 보완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리려 노력하기도 하고요."

다이아의 채연
다이아의 채연

이번 컴백을 앞두고 '청음회'를 연 것도 걸그룹으로선 보기 드문 행보다. 멤버들이 밴드를 구성할 수 있는 악기를 하나씩 배웠기 때문에 가능한 무대였다. 가장 먼저 통기타를 배우기 시작한 멤버는 예빈이었다.

"어렸을 때부터 꿈이 직접 만든 노래를 해보는 것이었어요. 통기타를 시작으로 밴드를준비하면서 전자기타도 배우기 시작했고요. 악기를 익히면서 노래를 듣는 방식도 곡을 만드는 방법도 많이 터득한 것 같아요."

곡을 만들고, 연주하며 노래하는 다이아의 모습은 기존의 활동에서는 볼 수 없었다. 새로운 두 명의 멤버가 합류한 것도 그룹의 색채에 변화를 줬다.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인 23살의 주은은 건반을 연주하고, 18살 솜이는 독특한 음색이 강점이다. 다이아는 9인조로 변화했고 뮤지션으로의 면모는 두터워졌다.

솜이에게 막내 자리를 내어준 은채는 두 사람이 합류하면서 팀의 보컬이 탄탄해졌다고 했다. "주은 언니는 발라드 같은 감미로운 목소리가 특징이고 솜이는 독특하고 개성 있어요. 언니와 솜이 덕분에 다이아만의 색깔이 더 발전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다이아의 주은
다이아의 주은

2015년 7인조로 데뷔한 다이아는 몇 차례 멤버 교체를 겪었다. '프로듀스101'에 출연한 희현과 채연이 팀을 탈퇴하고 재합류하면서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데뷔 3년 차이지만 걸크러쉬와 청순미 등 다양한 콘셉트를 오간 탓에 한마디로 정의할 수 있는 정체성이 무엇인지 모르겠다는 공격도 많이 받았다. 리더 희현은 이런 지적에 자신이 만든 곡처럼 당찬 답변을 내놨다.

"자기 위로인지도 모르겠지만, 저는 다이아가 무지개 같은 색을 가진 팀이라고 생각해요. 정말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했지만, 다행히도 '어색하다'라는 의견을 들은 적은 없었거든요. 확고한 하나의 콘셉트보다는 앞으로 다이아가 어떤 콘셉트의 음악을 선보일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어요."

다이아의 희현
다이아의 희현

전곡 자작곡이라는 점이 뜻깊고 앨범명처럼 신나게 활동을 즐기는 데 의의가 있다지만, 가수이기에 음원 성적에 대한 욕심도 있었다. "다이아라는 그룹이 앨범을 냈을 때 들어보고 싶은 음악을 해야지 그게 진짜 멋있는 가수라고 생각해요. 다이아도 음원파워가 있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어요." 곡 작업에 활발히 참여한 맏언니 유니스의 눈이 반짝였다.

다이아가 스스로를 표현하는 단어는 '스킨돌'이다. 몸의 피부처럼 팬들과 꾸준히 소통하며 가까이 머물겠다는 뜻이다. 이례적으로 멤버 전원의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고 꾸준히 팬들과 전화 통화와 문자를 주고받고 있다. 팬들을 초대해 식사를 함께하고 팬 사인회를 활발히 연다.

데뷔 3년차. 다섯장의 앨범을 발매했지만, 아직 이렇다 할 음반 성적을 보여주지 못한 다이아는 '무지개 같은 매력'을 선사하기 위해 꾸준히 배우고 소통하고 성장하고 있다.

"우리가 발전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할까 많이 생각했어요. 빅뱅 선배님들께서 '우리는 우리의 음악을 직접 만들기에 그것이 강점이다'라는 말을 하셨는데 굉장히 인상적이었어요. 다이아도 꾸준히 곡 작업을 하고 또 활발히 팬들과 소통하려고 해요. 그래서 다이아라는 그룹이 지금보다 더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어요."

syip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15 18:00 송고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