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영화 '노무현입니다' 돌풍…역대 다큐 최고 개봉성적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05.26

개봉 첫날 7만8천 관객 동원

영화 '노무현입니다'
영화 '노무현입니다'[영화사 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주인공으로 한 다큐멘터리 영화 '노무현입니다'가 다큐 영화로는 이례적으로 개봉 초반부터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노무현입니다'는 개봉 첫날인 25일 총 579개 스크린에서 7만8천737명의 관객을 모아 할리우드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워낭소리'(1천91명),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8천607명), '무현, 두 도시 이야기'(1천387명), '울지마, 톤즈'(2천533명) 등 역대 흥행 다큐멘터리 영화 개봉성적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다. 개봉 전 시사회 관객까지 합한 누적 관객 수는 8만6천65명이다.

'노무현입니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2년 치러진 새천년민주당 국민경선에서 지지율 2%로 시작해 대선후보의 자리까지 오르는 과정을 되짚는 다큐멘터리다. 당시 경선 자료 화면과 문재인 대통령, 유시민 작가 등 노 전 대통령의 주변 인물 39명의 인터뷰를 교차시키면서 '인간 노무현'에 대해 이야기한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눈물이 하염없이 흘렀다"(네이버 실관람객 pret****), "울고 웃고 맘껏 그리워했다"(CGV실관람객 lo**tank74) 등의 반응을 남기고 있다.

다큐 영화로서는 개봉 초반부터 이례적인 흥행 실적을 내고 있지만 제작과 배급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작년 총선 이후 영화 제작에 나선 이창재 감독과 최낙용 프로듀서는 외부 외압을 우려해 제작 사실을 외부에 알리지 않은 채 'N프로젝트'라는 제목으로 영화 제작을 진행했고, 극장 개봉은 아예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한다.

하지만 전주국제영화제가 제작비를 지원하는 전주시네마프로젝트에 선정돼 이달 초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첫선을 보일 수 있었고, 정권이 바뀌면서 분위기가 반전돼 개봉관 확보에도 탄력이 붙게 됐다.

대선 다음 날인 지난 10일 CGV아트하우스가 제작사인 영화사풀과 공동배급을 최종 결정하면서 안정적인 배급망을 확보할 수 있었고, 크라우드펀딩업체 와디즈가 개봉관 확보를 위해 시행한 펀딩에서는 23일 오후 2시 개시와 함께 투자자가 몰려 단 26분 만에 목표 금액인 2억원을 달성했다. 23~24일 이틀간 펀딩을 통해 모금된 금액은 목표 금액의 245%인 4억8천900만원에 달한다.

역대 다큐멘터리 영화 최다 관객 동원작은 지난 2014년 개봉한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였다. 노부부의 사랑과 이별을 그린 이 작품은 개봉 이후 입소문을 타면서 총 480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당시 '인터스텔라' 등 쟁쟁한 할리우드 작품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배급사 관계자는 "'워낭소리'나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는 개봉 이후 입소문을 타면서 개봉관이 확대되고 관객이 늘었지만, '노무현입니다'는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됐다는 점에서 다른 면이 있다"며 "탄핵과 대선 등을 거치면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이 커졌던 것 같다. '노무현'이라는 콘텐츠의 힘인 것 같다"고 말했다.

hisun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26 08:41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