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영상] HUD까지 갖춘 현대 '코나', 6월 13일 등판

로고이미지 카랩

2017.05.31



드디어 나온다. 현대차가 세계적인 SUV 인기에 발맞추기 위해 개발한 코나(KONA)가 오늘 6월 13일 등판한다.


현대차는 오늘(30일) "첫 글로벌 소형 SUV 코나를 내달 13일 우리나라에서 처음 공개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히고, 외관디자인 콘셉트를 담은 새로운 티저 영상과 이미지도 함께 공개했다.



‘코나(KONA)’의 디자인 컨셉트는 ‘Low & Wide Stance(로우 앤드 와이드 스탠스)’이다. 조형적인 아름다움만 추구한 것이 아니라 차량 구조적인 안정감과 전방 시야감 등 실용성까지 고려했다. 


현대차는 "이 컨셉트는 주행 및 충돌 안전성이 강화된 차세대 소형SUV플랫폼으로부터 도출됐으며, 기존에 출시된 소형SUV대비 전고는 낮춘(Low) 반면 전폭은 넓혀(Wide) 세련되면서도 안정감을 갖춘 완벽한 비율을 구현했다" 밝혔다. 




특히, "많은 운전자들이 전방 시야를 확보하기 위해 승용차보다 전고가 높은 SUV를 선호한다는 점에 착안해 전고를 동급 승용차보다는 높고 SUV보다 낮은 수준으로 설계했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티저 영상을 통해 ‘코나(KONA)’에 국산 SUV 최초로 ‘컴바이너(combiner) 형태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를 장착할 계획이다. 


코나의 컴바이너 타입 HUD



코나와 같은 방식의 HUD


‘컴바이너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기존 운전석 앞유리에 주행정보를 투사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달리 별도의 글라스(유리)가 운전석 계기판 뒤에서 돌출해 주행정보를 표시한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월 첫 글로벌 소형 SUV모델의 차명을 하와이 대표 휴양지인 ‘코나(KONA)’로 확정하고, 잠실 야구장 잔디와 전북현대 유니폼 등에 차명을 새기는 등 이색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신동빈 everybody-comeon@carlab.co.kr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