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톰 크루즈 주연 '미이라' 개봉 첫날 87만명 동원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06.07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영화 '미이라'가 현충일 극장가를 싹쓸이하며 단숨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미이라'는 개봉일인 6일 1천257개 스크린에서 7천39회가 상영되며 87만2천965명을 불러모았다. 매출액 점유율은 58.7%에 이른다.

'미이라'의 오프닝 스코어는 올해 개봉한 영화 가운데 최고 성적이다. 역대 현충일에 개봉한 영화 중에서는 2013년 '은밀하게 위대하게'의 오프닝 성적(91만명)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미이라'는 사막 한가운데서 고대 이집트 미라의 무덤을 발견한 닉(톰 크루즈 분)과 수천 년 만에 잠에서 깨어난 이집트 아마네트 공주(소피아 부텔라 분)와의 대결을 그린 작품. 개봉 이후 '긴장감 있고, 볼거리가 많다'는 평과 '기대에 미치지 못한다'는 평이 엇갈리고 있다.

'원더우먼'은 '미이라'에 밀려 개봉 6일 만에 2위로 밀려났다. 전날 750개 스크린에서 상영돼 20만3천760명(매출액 점유율 13.1%)을 동원했다.

'캐리비안의 해적:죽은 자는 말이 없다'는 14만231명을 추가하며 3위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수는 268만6천583명으로 늘어났다.

다큐멘터리 '노무현입니다'는 할리우드 대작들의 공세에도 11만7천111명을 불러모으며 4위에 올랐다. 총관객 수는 137만2천206명이다.

'대립군'은 6만1천508명을 동원해 5위를 기록했다. '대립군'의 정윤철 감독은 전날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극장들이 '미이라'에 스크린을 몰아줘 '대립군'이 직격탄을 맞았다"며 스크린 독과점을 비판하는 글을 올려 주목받았다.

실제로 '대립군'의 전체 스크린 수는 지난 5일 687개에서 6일 534개로 줄었고, 상영횟수는 3천58회에서 1천534회로 절반으로 떨어졌다.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7 06:52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