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소풍처럼 가볍게 떠나는 '캠프닉' 인기…관련 용품 '불티'

등록일2017.08.08 08:46 조회수716
그늘막·쿨러백 등 하루나들이 용품 매출 증가…텐트 판매 감소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캠핑 트렌드가 텐트를 치고 야영하는 대신 당일치기로 야외에서 소풍처럼 여가를 즐기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

이런 변화로 '캠프닉'(캠핑과 피크닉의 합성어) 관련 용품의 매출은 증가하고 있지만, 야외에서 잘 때 필요한 텐트 등의 판매는 감소하고 있다.

7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텐트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8% 감소했지만, 야외에서 잠시 쉴 수 있는 그늘을 만들어 주는 그늘막은 6.1% 증가했다.

피크닉 그늘막

요리에 필요한 식재료를 담기 위한 대용량 아이스박스(30∼50ℓ) 대신 가벼운 먹거리를 시원하게 담을 수 있는 작은 쿨러백(10ℓ) 판매량은 10% 늘었다.

피크닉 담요

테이블의 경우 서서 조리할 수 있는 오토 캠핑용 대신 돗자리에서 앉아서 사용하는 낮은 높이가 캠핑용 테이블 부문에서 판매 1위라고 이마트 관계자는 전했다.

피크닉 필수품인 돗자리와 담요 매출도 15% 증가해 눈에 띄는 성장세를 보였다.

전통적인 캠핑용품 판매는 줄어들고 하루 나들이 용품의 판매가 증가한 것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자고 오는 캠핑 대신 도심 공원이나 도심 근교로 당일치기 나들이를 떠나려는 수요가 늘고 있기 때문이라고 이마트는 분석했다.

이마트가 당일치기 캠핑용품 구매 고객의 연령을 분석한 결과, 지난달 20∼29세 비중이 5.5%로 작년 7월(4.5%)보다 높아졌다.

30∼34세 비중도 올해 7월 11%로 작년 7월의 9.7%보다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이마트는 당일치기의 가벼운 나들이에 적합한 피크닉 용품 중심으로 관련 매장을 꾸리고 있다.

피크닉 쿨러

이마트는 당일치기 캠핑용품의 판매를 늘리기 위한 할인 행사도 진행 중이다.

여름 휴가 절정기인 이달 첫째 주부터 16일까지 자체 스포츠용품 브랜드인 빅텐 캠핑용품 전 상품을 정상가보다 최대 50% 저렴하게 판매한다.

삼성·국민·신한·현대·농협·우리카드 등 행사카드로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추가로 30%를 할인해준다.

이정우 이마트 캠핑용품 바이어는 "캠핑시장이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전통적인 개념의 캠핑 대신 가까운 도심근교에서 즐길 수 있는 피크닉 형태의 캠핑이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특히 젊은 고객들 사이에 이런 경향이 더 강하다"고 분석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8/07 06:12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