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범죄 피해자 두 번 눈물짓지 않게 하려면?

로고이미지 쉐어앤케어 (shareNcare)

2017.09.15

범죄 피해자 두 번 눈물짓지 않게 하려면?



범죄 피해자가 오히려 범죄 가해자보다 더 고통을 받을 수 있다는 사실…..


피해자들은 마음에도 상처가 남습니다. 이중으로 고통 받는 범죄피해자! 그러나, 피해자들을 보호하기에는 역부족인 수사 시스템!

보통 범죄 피해자들이 오히려 사건을 당한 이후에 정서적으로 불안하다거나 사람을 대할 때에 기피증상과 같은 현상들이 반복되면서 우울증이 오거나 대인기피증과 같은 문제들이 발생하여 이전과 같은 정상적인 생활을 하는데 어려움이 많이 따르게 된다고 합니다.

피해자의 새로운 출발을 위해 그들의 웃음을 찾아줄 방도는 어디에 있을까요?


하지만
혹시 피해자 전담 경찰관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우리나라 헌법 제30조에는
‘타인의 범죄행위로 인하여 생명 신체에 대한 피해를 받은 국민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국가로부터 구조를 받을 수 있다’라고
범죄 피해자의 권리를 규정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범죄 피해자 지원 제도가 많이 생겨났지만 피해자들은 어떠한 제도가 있는지 잘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경찰청은 지난 2015년을 피해자 보호 원년의 해로 지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초점을 맞춘 피해자 전담 경찰관을 전국 경찰서에 이미 배치하였습니다. 이들은 범죄피해자나 그 가족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각종 지원과 치료를 해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피해자전담경찰관을 통해 어떠한 범죄피해지원을 받을 수 있을지 함께 알아볼까요?


심리 치료 지원
범죄 피해가 발생할 경우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 (PTSD)를 겪을 수도 있으며, 이는 우울증, 대인공포증 등의 문제를 유발하기에 신속한 대응이 필요합니다.

경찰청은 국내 최초로 범죄 발생 초기 트라우마 증상을 측정할 수 있도록 ‘트라우마 척도(Victim Trauma Scale·VTS)’를 개발해 이미 전국 경찰서에 배포하였습니다.

강력범죄 신고가 접수 되면 각 경찰서의 피해자전담경찰관이 상담과정에서 VTS 검사를 하고, 일정 점수 이상이 되면 심리 전문기관이나 피해자 전문 심리 요원에 연계해 심리적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도와드립니다. 범죄피해자들은 따로 전문기관에 방문하지 않아도 피해자전담경찰관을 통해 빠른 심리회복이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피해자 여비지원제도
살인, 강도의 강력범죄나 성폭력, 가정폭력 등의 피해자가 야간 (21:00~06:00) 경찰서에 출석해 조서나 간이 진술서를 작성한 후 귀가하는 경우 피해자 여비를 받을 수 있습니다.
피해자당 일비 20,000원에 기본 교통비 4,000원으로 총 24,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임시숙소지원
강력범죄나, 보복 우려 범죄로 기존 주거지로 돌아갈 수 없는 피해자는 임시 숙소를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가정폭력, 성폭력 등 범죄 피해자 및 범죄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이 여기에 해당하는데요.
사건처리를 하지 않은 경우에도 이용할 수 있으며 기본 1일에서 최대 5일까지 머무를 수 있습니다.
신변보호 생명 또는 신체에 위해를 입을 위험성이 있는 사람들은 신변보호를 요청할 수 도 있습니다.
범죄 피해자뿐만 아니라 신고자·목격자·참고인도 포함되는데요, 가해자로부터 보복이 우려될 대 심사를 거쳐 스마트 워치, 맞춤형 순찰, 신변경호, CCTV 등 다양한 신변보호제도를 받을 수 있습니다.
그 중 스마트 워치는 원터치 112 긴급신고와 실시간 위치추적이 가능한 손목 착용형 웨어러블 긴급호출기인데요. 긴급한 상황에서 피해자가 버튼을 누르면 112 신고와 현재 위치가 실시간으로 전송됩니다.


무료 건강검진
2016년 5월부터 한국건강관리 협회와 경찰청이 협약을 체결하면서 기존 협회에서 지원하던 대상이
‘범죄 피해자와 그 가족’까지 확대되었습니다.이에 따라 범죄 피해자들은 피해자전담경찰관을 통해 무료 건강검진을 받을 수도 있는데요.
각 경찰서의 피해자전담경찰관이 지급하는 바우처 쿠폰을 가지고 전국 16개 지부에 방문하면 됩니다.
스트레스 검사, 혈액·요검사와 같은 기본 검사뿐만 아니라, 복부 초음파 검사까지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강력범죄 피해 현장정리 제도
살인, 강도, 방화 등 강력 범죄로 주거지 등이 훼손되었거나 혈흔, 악취 등 오염이 발생한 경우 현장을 정리해주는 제도입니다.
방화는 1건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하고, 기타 범죄는 면적을 기준으로 최대 400만원 한도 내 지원해줍니다. 이 외에도 피해자전담경찰관은 법률 모니터링, 경제지원연계, 신뢰관계인 동석, 범죄피해평가제도 등 다양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또한 여러 기관과 연계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는데요. 여러 기관과 연계한 다음과 같은 많은 제도들이 존재하고 있답니다!


범죄피해자 지원제도


범죄피해자 지원 주요기관 안내


범죄로부터 피해를 입는다면 누구나 몸과 마음이 지치기 마련입니다.
당황하지 마시고 여러분들 곁에는 언제나 경찰관들이 함께하고 있다는 사실, 잊지 마세요.
그리고 피해자전담경찰관을 찾아주세요!


이번 추석은 나눔을 실천해보세요. 
우리 가족 추석 선물 사면 추석나기 어려운 가정에 기부가 됩니다.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