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아이유 "故김광석 곡 빼기로…듣는 이들 마음 편치않을 것 같아"

등록일2017.09.25 11:09 조회수1538
'꽃갈피 둘'에서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제외…CD 출시 내달로 조정 

24일 데뷔 9주년 팬미팅 연 아이유 [페이브 제공]
24일 데뷔 9주년 팬미팅 연 아이유 [페이브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수 아이유(24)가 리메이크 앨범 '꽃갈피 둘'에 고(故) 김광석의 노래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수록하려다가 빼기로 했다.

24일 소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는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녹음했으나 빼기로 하면서 당초 25일 오프라인 출시 예정이던 앨범 발매를 10월로 연기했다.

한 관계자는 "최근 김광석 씨와 딸 서연 양의 죽음에 대한 논란이 일면서 지난 22일 앨범을 음원사이트에 공개할 당시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를 제외하고 6곡만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24일 팬미팅에서 '꽃갈피 둘' 수록곡 선보이는 아이유 [페이브 제공]
24일 팬미팅에서 '꽃갈피 둘' 수록곡 선보이는 아이유 [페이브 제공]

아이유는 24일 오후 3시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열린 데뷔 9주년 팬미팅에서 직접 이 사실을 알렸다.

그는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무대를 선보이고 배우 박정민이 출연한 이 곡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뒤 "4월 '꽃갈피 둘'의 선곡 당시 가장 먼저 이 곡을 선택했다"며 "지난 '꽃갈피' 앨범에서도 '꽃'이라는 노래를 다뤘듯이 오랜 팬으로서 김광석 선배님의 노래는 이번에도 꼭 넣어야 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의 뉴스들을 관심 있게 보다 오랜 고민 끝에 아쉽게도 이 곡은 이번 앨범에 싣지 않기로 했다"며 "음악이 음악으로만 들려질 수 없을 것 같았고, 음악 외적인 감정들로 인해 듣는 이들의 마음이 편치 않을 것으로 생각됐다"고 설명했다.

수록곡을 새롭게 배열하느라 CD 발매 일자를 재조정하게 된 아이유는 눈물을 글썽이면서 거듭 사과의 말을 전했다.

그는 "가장 애착이 가던 노래여서 더 아쉬운 마음이다. 더 좋은 날, 모두가 즐거운 마음으로 이 노래를 들을 수 있는 날 꼭 정식으로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유는 이날 2시간 동안 '꽃갈피 둘'에 수록된 6곡의 무대를 처음 선보이며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타이틀곡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비롯해 '매일 그대와', '개여울', '어젯밤 이야기' 등을 노래했다.

mi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9/24 19:28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