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이번에는 폭포다! 샤넬의 2018 S/S

로고이미지 MODAonAir

2017.10.11

공항부터 우주선까지!


매 시즌 패션쇼장을

상상 이상의 공간으로 변신시키는 샤넬(Chanel)

2018 S/S 시즌에는 거대한 폭포를 등장 시켰어요!





          Photo by jimmy bae / Editor 채송화




2018 S/S 파리 패션위크의 마지막 날,

우리를 언제나처럼 파리의 

그랑 팔레[Grand Palais]로 초대한 샤넬!


이번 시즌은 

또 어떻게 두 눈을 똥그랗게 만들지

호기심이 가득했는데요.








지난 시즌은 우주선이 등장하였고,

쇼의 마지막 피날레에서는

우주선이 하얀 연기를 뿜으며 그랑팔레

천장에 닿을 듯 높이 높이 올라가기도 했답니다.


이번 시즌에는 

유럽의 #그랜드캐니언 이라 불리는

남프랑스에 위치한 베르동 협곡에서

영감을 받아 웅장하고 거대한 인공 폭포를

뚝-딱 만들어 냈는데요!




2018 S/S 런웨이는 어떤 룩이 가득 했을까요?









2018 S/S에서는 명불허전 트위드, 

투명한 PVC, 위트 있게 찢어진 데님까지 

다양한 소재들의 향연이 펼쳐졌어요.


그중에서도 샤넬이라면 

공식처럼 떠오르는 트위드!









지금까지 만났던 트위드 룩이 

대부분 트위드 한 소재에 집중을 하였다면, 

이번 시즌에는 찢어진 데님이나 PVC 등의 

여러 소재와 함께 어우러졌어요.


그 결과 매일 만나던 샤넬 표 트위드는 NO❌

데님과 트위드가 어우러져 탄생한 팬츠부터, 드레스까지 

다양한 매력을 골라볼 수 있었답니다.










트위드만큼이나 매력적인 데님 룩도 

그냥 지나칠 수 없겠죠?


선선한 가을 바람이 차가워지고 있는 요즘, 

당장 꺼내입고싶은 마음이 튀어나올 것만 같았는데요.









#데님자유분방하고 캐주얼하기만 하다고 생각한다면 

이번 시즌 샤넬 컬렉션에 주목하세요!


데님도 충분히 요조숙녀로 만들어 줄 수 있는

 매력 포인트를 발견할 수 있답니다.


뿐만 아니라 데님 룩에 스타일링 된 PVC 부츠와 바이저가 

미래적인 느낌까지 제대로 살려주고 있는데요.








미니 케이프, 트렌치코트, 장갑, 모자 등 

다양하게 만날 수 있었던 PVC!


칼 라거펠트는 플라스틱이 40년 전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소재이지만 

오래되고 지루한 프랑스산 옷감보다 낫다고 말했어요.









그가 아름답다고 칭찬한 PVC에서 뿜어 나오는 특유 소재감이 
샤넬의 2018 S/S 컬렉션을 
더욱 경쾌하고 발랄하게 만들어 주었답니다









태양이 무섭게 내리쬐는 여름에는 

뭐니 뭐니 해도 시원하게 청량감이 느껴지는 컬러 

#블루를 빼놓을 수 없죠!










샤넬의 2018 S/S 컬렉션에서 만난 블루 컬러는 

물이 없는 세상에는 생명도 없고, 

폭포는 매우 건강하다고 말했던

 칼 라거펠트의 인터뷰에서 

그 의미를 찾아볼 수 있었어요.










웅장하고 거대한 폭포로 

가장 자연적이고 원시적이었던 쇼장! 


여기에 등장한 원시적이지 않은 투명한 모자, 

부츠, 빛에 반사되는 드레스까지.


서로 상반되는 두 요소들이 한데 모여 

묘하고도 매력적인 조화를 만끽할 수 있었는데요.


여러분은 어떤 룩에 취향 저격당했을까요?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