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40년된 상가 주택, 20대로 돌아가다

로고이미지 집닥

2017.11.10

안녕하세요. 집닥입니다.

오늘은 40000여개의 견적과 시공사례 중 고르고 고른,

상가 주택 인테리어를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사람은 40대가 되면 세상 일에 미혹되지 않게 된다.

공자님이 그랬던가요, 사십이 불혹이라고.
인생의 중년기에 접어들며 사회적으로, 
경제적으로 많은 책임을 짊어지게 되는 40대.
그렇다면 40살이 된 집은 어떨까요?
 
이번 현장은 지어진지 40년이상 지난 상가 주택.
창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대낮에도 캄캄한 내부에 
바닥 배관, 샷시, 베란다 등 기본 설비가 모두 낡아 
대대적인 교체가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합판으로 만들어진 계단이었습니다.
시간이 많이 흘러 밟을 때마다 삐그덕거리는 소리에
이웃으로부터 민원이 들어오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더이상 방치할 수 없어 시작하게된 리모델링 공사.
다각형 평면 구조에 천장 대들보는 들쑥날쑥하여 
처음엔 어떻게 디자인을 연출할지 난감했지만,
클라이언트와 소통하며​ 무에서 유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정성을 다해 시공했습니다.

여러 고심 끝에 화이트&그레이의 세련된 분위기에
다각형 평면을 최대한 살리는 인테리어가 탄생했습니다.

오래된 계단을 철거하고 원목 계단을 새롭게 시공해서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갖추고
작은 공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사용 가능하게 만들어 
효율적인 공간 활용을 설계했습니다.
정체성이 애매했던 베란다와 주방 겸용 공간은 
완전히 탈바꿈해서 모던 주방으로 변신했습니다. 

처음엔 공사를 하고 세를 놓으려고 했던 클라이언트는
바뀐 집을 매우 흡족해하며 직접 살기로 결정했습니다. 

40대 불혹에서 20대 청춘으로 변신한 상가 주택.
지금부터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협소한 다각형 공간을 거실 역할로 만들기 위해 많은 고민이 있었습니다. 
게다가 철거가 불가능한 천장 대들보도 들쑥날쑥한 구조여서 조명 연출에도 난감한 상황. 
하지만 오히려 다각형 구조를 최대한 살리는 방향으로 컨셉을 잡고 디자인을 진행했습니다.


툭 튀어나온 대들보를 등박스로 활용해서 간접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나머지 부분은 위로 더 높이는 공사를 진행하니 기존보다 훨씬 넓은 공간이 만들어졌습니다. 



공간을 가로지르는 대들보 때문에 조명 하나로 거실 전체를 밝힐 수 없었습니다. 
천장 대들보 간접조명, 펜던트 조명, 벽을 비추는 스팟 조명까지 

총 세개 조명을 설치하여 개성있는 조명 연출을 진행했습니다.



이 곳은 기존 베란다와 주방으로 사용하던 공간입니다. 
작은 싱크대와 보일러가 설치되어 공간의 정체성이 애매했습니다.


설치되어있던 작은 싱크대와 샷시를 철거하고 
다크 그레이 컬러 세련된 싱크대를 설치했습니다. 
보일러를 바깥으로 빼내고 단열 설비 공사와 천장 작업까지 완료하니 

완벽한 주방으로 탈바꿈했습니다.





어두컴컴했던 기존 욕실. 
오각형 구조에 아주 협소한 공간이라 디자인에 대한 많은 구상이 필요했습니다. 


변기와 세면대, 하수구 위치를 모두 재조정하여 아늑하고 환한 공간으로 변신한 욕실. 
샤워기 수도를 추가 설치하고 안쪽으로 열리던 문을 밖으로 열리도록 구성했습니다. 
바닥에 보일러 배관을 새로 시공하고 돔천장과 샤워 파티션까지 설치하니 

있을 건 다 있는 욕실이 되었습니다.





창문이 여러개 있었지만 어두컴컴했던 방입니다. 
방이 제기능을 하기 위해선 대대적인 손질이 필요했습니다.


바뀐 방에선 기존 흔적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기존 창 모두 철거하고 이중 샷시를 설치해 통풍과 채광이 원할해지고, 
천장형 에어컨까지 설치해 완전히 새로운 방을 만들었습니다.


부족한 수납 공간 확보를 위해 붙박이 장을 만들었습니다. 
문 중간을 가로지르는 그레이 컬러 문양이 한층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만듭니다.


거실에는 두 개의 방이 있었는데 한 방은 온전히 수납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합니다. 
다크그레이&화이트 컬러의 모던미 흐르는 세련된 붙박이장을 제작했습니다.


이 방에도 거실과 같이 천장 대들보가 존재했습니다. 
간접 조명을 설치해 생기를 불어넣고 은은함이 감도는 공간 연출을 진행했습니다.



갑자기 으스스한 사진이 나와 놀라셨나요? 
인테리어 시공을 하기 전 거실 분위기는 음산한 기운을 내뿜고 있었습니다. 
여기에 계단을 밟을 때나는 삐그덕 소리는 자연스레 공포감을 조성됩니다.


극과 극의 변화, 어둠에서 빛으로. 
오래된 계단을 철거하고 따뜻한 원목 자재로 새롭게 시공한 계단이 공간을 포근하게 감쌉니다. 
그 자체로 인테리어 요소가 된 펜던트 조명은 코너 공간을 더 밝고 활기차게 빛내줍니다.


다락방과 옥탑으로 연결되는 계단 중간. 
그냥 지나칠 수 있는 코너 공간에 목공으로 나무 책장을 만들었습니다. 
위 아래로 퍼져나오는 간접 조명이 공간에 온기를 불어 넣습니다.


옥상을 올라가기 전에 나오는 작은 공간은 기존에 물탱크실로 사용하던 곳입니다. 
이 곳을 생활 가능한 공간으로 바꾸기로 결정, 
상향식 보일러를 설치하고 강마루를 깔아 기초부터 차근차근 다져갔습니다.


원래 있던 계단 부분을 나무 침대로 활용한 센스가 돋보입니다. 
나무 자재와 파스텔 컬러 벽지가 매치되어 푸른 하늘 아래 숲에 와있는듯 편안함을 전해줍니다.


다락방 안에 또다른 숨은 공간이 있습니다. 
슬라이딩 도어와 전구 조명을 달아 개인 물품을 깔끔하게 수납토록 했습니다.


편백 나무 둘러싼 침대 헤드 위에 무지주 선반을 만들고 
부드러운 빛이 퍼져나오는 큐브 조명을 올려놨습니다.


일반적인 사각형의 평평한 구조가 아니기 때문에 
구역마다 골고루 조명을 설치했습니다. 
방을 처음 들어왔을때 반겨주는 펜던트 조명입니다.


계단 끝 옥탑으로 나가는 문. 
집 안에 햇빛을 살며시 머금도록 화이트 컬러에 불투명 유리를 매치한 문을 설치했습니다.


그레이 컬러 도장으로 도회적인 분위기를 연출한 옥상. 
밝은 환경을 조성해 그동안 끊겼던 발길을 다시금 이끕니다.


여기까지 집닥 파트너스 '지엔지하우징'의 
40년된 상가의 난해한 구조를 극복하고 
모던 내츄럴 컨셉으로 새롭게 태어난 
13평 상가 주택 인테리어였습니다. 


인테리어를 계획하고 계신가요? 
집닥에서 무료 견적 받아보세요!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