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박수진, 출산 시 면회 등 특혜 논란에 "깊이 반성" 사과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11.28

배용준(왼쪽)과 박수진
배용준(왼쪽)과 박수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욘사마' 배용준의 아내 배우 박수진(32)이 온라인에서 불거진 첫째 아들 출산 시 병원 내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박수진은 2015년 7월 배용준과 결혼한 후 지난해 10월 첫아들을 출산했으며, 둘째를 임신 중이다.

[박수진 인스타그램]
[박수진 인스타그램]

박수진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인터넷에서 제기되는 문제들에 대해 사과드리고 왜곡된 부분에 대해서는 정확한 사실을 말씀드리고자 글을 쓰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중환자실 내 매니저 동행과 음식물 반입에 대해서는 "중환자실 내부로 매니저가 들어가거나 음식물을 반입한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면회 횟수가 정해진 중환자실을 수시로 드나들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저희 부모님이 동행한 것은 사실"이라며 "저에게는 첫 출산이었고, 세상에 조금 일찍 나오게 되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던 것 같다.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그는 또 "마지막으로 인터넷에 도는 인큐베이터 입원 순서와 관련한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앞으로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매사에 모범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1/27 21:09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