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강하면서도 섬세한 디올(Dior)의 매력!

로고이미지 MODAonAir

2017.11.28


모다온에어와 함께하는 시즌 별 컬렉션 탐구!


오늘의 주인공은 첫 여성 수석 디자이너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가 만들어 나가는 

디올(Dior)♥


그녀만의 강하면서도 섬세한 로맨틱함이 

매 시즌 어떻게 다른 모습으로 런웨이를 

가득 채웠는지 살펴볼까요?









디올 역사상 최초로 첫 여성 디렉터가 된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Maria Grazia Chiuri)! 


2017 S/S 컬렉션으로 데뷔 무대를 선보였는데요.









디올 데뷔 전부터 패션계의 주목을 받고 있던 그녀는 

발렌티노(Valentino)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였어요!


디올이 지금까지 차곡차곡 쌓아 올린 전통을 

그녀만의 방식으로 해석하여 

밀레니얼 시대와 호응하는 새로운 디올 시대를 열었는데요!







▶2018 S/S Collection




가장 최근에 만난 2018 S/S 컬렉션에서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시그니처 아이템이 되어버린 

뷔스티에, 튤 스커트, 뉴스보이 햇 등을 

새로운 형태로 선보였어요.


2018 S/S 컬렉션의 시작은 데뷔한 지 13년이나 되었지만 

아직도 신인 같은 마스크를 보유하고 있는 

톱모델 사샤 피보바로바 (Sasha Pivovarova)의 

워킹으로 추울-발!









트윙클 트윙클★

반짝이던 쇼장 역시 20일이라는 

긴 시간을 거쳐 탄생했는데요. 


잔디밭에 공간을 만들고 내부를 반짝이는 조각으로 

한 땀 한 땀 장식했답니다.


첫 데뷔 컬렉션에서 명품업계에 

페미니즘이라는 주제의식을 환기시켰던 디올!








이번 시즌에서는 

'왜 위대한 여성 아티스트가 없었을까요? 

(Why Have There Been No Great Women Artists?)'라는 

문구의 티셔츠를 선보였는데요.


이 문구는 그녀가 디올에서 첫 여성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라는 

상징적인 의미를 포함하고 있다고 하네요!



■2018 S/S 컬렉션 더 보기

http://www.modaonair.com/collection/2943/CW





▶2017 F/W Collection




라피스 블루, 하늘색, 진청색, 남색 등 

지구에 존재하는 50여가지 블루로 

런웨이를 가득 채웠던 2017 F/W 컬렉션!


마르크 샤갈, 호안 미로, 장콕토 등 

이름만 들어도 전설적인 예술가들의 작품에서 

영감을 받아 준비했다고 하는데요.







"블루는 블랙과 견주어도 

손색없을 만큼 완벽한 색이에요"라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의 말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었답니다!




■2017 F/W 컬렉션 더 보기

http://www.modaonair.com/collection/2677/CW





▶2017 S/S Collection




2017 S/S 컬렉션은 디올 유산에 대한 

그녀의 해석을 바탕으로 새로운 감각을 불어넣었는데요. 

무엇보다도 순백의 깨끗한 펜싱복이 눈에 띄었어요!


펜싱복이 등장한 이유는 

여성과 남성의 유니폼이 동일한 스포츠 종목이 

바로 펜싱이기 때문인데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가 원하는 

여성과 남성의 동등한 관계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답니다.


2017 F/W에서는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한다'

(We Should All Be Feminists)'는 문구의 티셔츠를 

전 세계적으로 유행시켰는데요.


새로운 디올 시대를 기대하게 했던 컬렉션이었답니다!




■2017 S/S 컬렉션 더 보기

http://www.modaonair.com/collection/2221/CW








2018 S/S부터 2017 S/S까지 

디올의 매력에 함께 취해보았는데요! 


마리아 그라치아 치우리만의 섬세하면서도 

강한 로맨틱한 무드가 다음 시즌에는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같이 기대해볼까요?


Photo by jimmy bae / Editor 채송화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