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앙코르 왕국을 거닐다... 캄보디아 씨엠립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12.05

인도차이나 반도의 동남부에 위치한 캄보디아는 국가 형태는 입헌군주제지만 정부 형태는 의원내각제다. 이 때문에 정식 국가명은 캄보디아 왕국이며, 국왕과 총리가 국정을 운영한다.

남한의 약 1.8배에 해당하는 18만1천35㎢의 면적에 약 1천500만 명(2012년 기준)이 살고 있으며, 여성 100명당 남성 94명으로 여성이 더 많다. 크메르어를 공식 언어로 사용하지만, 지식인 계층을 중심으로 50대 이상에서는 프랑스어를, 그 미만에서는 영어를 많이 쓴다. 인구의 약 97%가 불교를 믿는 불교국가이기도 하다.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긴 약 4천km의 메콩강이 캄보디아를 좌우로 가르며 흘러간다. 이 강을 중심으로 형성된 비옥한 지대가 앙코르 왕조(802~1431년)의 융성을 이끌었다.

현재의 수도는 프놈펜이지만 앙코르 왕국의 근거지였던 씨엠립(Siem Reap)이 훨씬 유명하다. 프놈펜에서 북서쪽으로 300km가량 떨어진 씨엠립에는 앙코르 시대에 지어진 100여 개의 사원이 화려했으나 지금은 스러져가는 역사의 발자취를 보여준다.

고온 다습한 열대몬순 기후여서 연중 온도가 20~40℃로 높은 편이다. 3~4월이 특히 덥고 1월이 제일 서늘하다. 5~10월은 우기여서 여행을 하려면 건기인 11~4월에 가는 게 좋다.

◇신이 되기 위해 지은 사원 ‘앙코르 와트’

앙코르 왕국의 전성기를 주도한 수리아 바르만 2세가 힌두교의 비슈누 신과 한몸이 되는 동시에 자신의 무덤으로 사용하기 위해 건립한 사원. 1113~1150년에 지어져 1천여 년의 역사를 담고 있으며, 총 길이가 동서로 1천500m, 남북으로 1천300m에 달하는 세계 최대의 석조 사원이다.

앙코르 와트는 1860년 프랑스 식물학자 앙리 무오가 발견한 후 서양에 알려졌으며, 그 후 각국의 수많은 방문객들로부터 찬사를 받았다. 수차례의 내전으로 심하게 훼손된 상태지만, 남아 있는 건축물에서는 앙코르 시대의 독자적인 문화와 불교관 등을 엿볼 수 있다.

왕코르 왕국의 마지막 수도였던 ‘앙코르 톰’의 다양한 석상.

◇앙코르 시대의 마지막 수도 ‘앙코르 톰’

1200년경 자야 바르만 7세가 건설한 앙코르 시대의 마지막 수도. 앙코르 와트에서 북쪽으로 약 1.5km 떨어진 곳에 있으며, 한 변의 길이를 약 3km로 조성한 정사각형 모양의 성곽 도시다.

붉은 색 흙인 라테라이트로 9m 높이까지 쌓아 올린 약 12km의 성벽과 너비 약 100m의 수로에 의해 둘러싸여 있다. 당시 이 성을 짓는 공사에는 10만여 명의 승려와 10만여 명의 농민·노예 등이 동원됐다고 전해진다. 이들이 왕궁, 사원, 거주지, 광장 등을 조성했지만, 지금은 잔해들이 세월의 덧없음을 보여준다.

여러 개의 성문이 있지만 현재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남문(南門)뿐이다. 이 문에 들어서면 좌우로 늘어선 선신(善神)과 악신(惡神) 석상 54개가 눈에 들어온다. 유독 악신만 머리가 떨어져나간 게 많다는 점도 인상적이다.

신들이 사는 천상계를 상징하는 ‘바이욘 사원’.

◇앙코르 문화를 엿볼 수 있는 ‘바이욘 사원’

자야 바르만 7세가 12세기 말 앙코르 톰 안에 건립한 불교 사원. 신들이 사는 세계를 형상화하기 위해 천상계의 중심에 있다고 얘기되는 수미산 모양의 거대한 바위산 형태로 조성했다.

사원 곳곳에서 다양한 형태의 보살상을 만날 수 있는데, 가장 유명한 것은 웃는 모습을 하고 있는 거대한 관세음 보살상이다. 이 보살상의 얼굴은 자야 바르만 2세로 추정된다. 이는 왕을 부처와 동일시해 위력을 세상에 과시하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

그밖에 사원 내 화랑의 벽면에는 앙코르 왕국의 역사와 당시 사람들의 옷차림, 관습 등을 담은 부조가 다양하게 새겨져 있다.

50여 년간 복원한 끝에 2011년 7월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된 ‘바푸온 사원’.

◇시바 신을 섬기는 ‘바푸온 사원’

바이욘 사원에서 200m쯤 떨어져 있으며, 앙코르 유적지에서 세 번째로 오래된 사원. 1050년경 우다야디티야 바르만 2세에 의해 힌두교의 시바 신에게 봉헌됐으며, 중앙에 서 있는 탑은 힌두교 우주관의 중심인 메루산을 상징한다.

힌두교 사원이지만 사원 서쪽의 벽면 장식에서는 열반에 들어 있는 다양한 부처의 모습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이 사원은 토양이 모래질인 탓에 15세기 무렵부터 상당히 붕괴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때문에 50여 년간 복원을 거친 끝에 어느 정도 모습을 되찾아 2011년 7월부터 일반인에게 개방됐다.

거대한 나무뿌리가 사원을 집어삼킬 듯 휘감고 있어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 ‘타프롬 사원’

◇영화 ‘툼 레이더’의 촬영지 ‘타프롬 사원’

앙코르 톰에서 차로 10분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사원. 자야 바르만 7세가 모친의 극락왕생을 빌기 위해 12세기에 건립했다. 당시에는 왕실의 지원을 받는 부유한 사원이었지만, 13세기 후반부터 잦은 외침과 내분 등으로 방치돼 오늘에 이르렀다.

지금은 거의 폐허가 된 채 스펑나무와 이앵나무 등의 거대한 뿌리가 사원을 집어삼킬 듯 휘감고 있다. 하지만 이로 인해 몹시 기괴하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한다. 2001년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출연한 영화 ‘툼 레이더’의 촬영지로 소개된 후 세계적으로 더 큰 명성을 떨치고 있다.

붉은 벽돌과 흙으로 지어져 이른 아침이나 해질녘 더욱 붉게 물드는 사원 ‘프레룹’.

◇햇빛에 붉게 물드는 ‘프레룹 사원’

10세기 후반 시바 신에게 바치기 위해 지어진 사원. ‘프레룹’이란 이름은 크메르어로 ‘화장터’ ‘육신의 그림자’란 뜻이다. 사원 중심부의 계단 옆에 있는 커다란 석관이 죽은 이를 화장하는 데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돼 붙은 이름이다.

사원 전체가 붉은 색 흙과 벽돌로 지어져 이른 아침이나 해질녘에 방문하면 붉게 물든 사원이 더욱 아름답고 신비롭게 느껴진다.

황토 때문에 무척 탁하지만 해질 무렵 황금빛으로 빛나는 호수 ‘톤레삽’.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큰 호수 ‘톤레삽’

약 6천 년 전 캄보디아의 지층이 가라앉는 지각 운동이 발생했을 때 형성된 호수. 면적이 건기에는 약 2천600㎢지만, 우기에는 최대 1만3천㎢까지 늘어난다.

크리스털처럼 맑고 푸른 호수를 기대했다면 이 호수를 보고 실망하기 쉽다. 인근의 메콩강이 범람할 때 흘러들어온 황토 등으로 물빛이 무척 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덕분에 매일 해질녘이면 더없이 멋진 광경을 볼 수 있다. 수면이 황금빛으로 눈부시게 빛나기 때문이다.

다양한 어류가 살고 있어 물새나 수생 동물, 양서류 등이 서식하는 데 최적의 환경을 갖췄다. 이는 호수 주변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풍부한 먹을거리를 제공해주는 자원의 보고(寶庫) 역할을 해준다.

수도 프놈펜을 비롯해 호수 주변의 5개 지방과 오갈 수 있는 수로가 갖춰져 있으며, 관광이 활성화되면서 프놈펜과 씨엠립을 오가는 보트도 이 호수를 따라 운행된다.

톤레삽을 따라 형성된 미개척 마을 ‘캄퐁플럭’

◇캄보디아의 미개척지 ‘캄퐁플럭’

톤레삽을 따라 형성된 캄보디아의 미개척 마을. 사람들의 발길이 거의 닿지 않아 자연의 신비로움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어 ‘동양의 아마존’으로 불린다. 쪽배를 타고 우거진 숲으로 들어가면 물속에서 자라는 무성한 맹그로브 나무가 정글에 들어온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강윤경 기자 bookworm@yna.co.kr

자료제공_하나투어(www.hanatour.com)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05 12:00 송고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