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이정후, 스무 살에 억대 연봉…2천700→1억1천만 수직 상승

로고이미지 연합뉴스

2017.12.13

연봉 인상률 307.4%…작년 신재영과 동률

신인 선수상 소감 말하는 이정후
신인 선수상 소감 말하는 이정후(인천=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주최로 5일 오후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2017 플레이어스 초이스 어워드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이정후(넥센)가 소감을 말하고 있다.2017.12.5
toadboy@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KBO리그에 거센 바람을 일으켰던 이정후(19)가 '연봉 대박'으로 활짝 웃었다.

넥센은 13일 "이정후와 올해 연봉 2천700만원에서 307.4% 상승한 1억1천만원에 2018시즌 연봉 협상을 마쳤다. 이는 작년 신인왕 신재영의 연봉 인상률과 동일한 팀 내 최고 연봉 인상률 타이"라고 밝혔다.

뛰어난 선수가 끊임없이 등장하는 넥센은 연봉 상승률 300%를 넘는 선수가 끊이지 않는다.

김하성은 2016년 연봉 협상에서 인상률 300%(4천만원→1억6천만원)를 기록했고, 신재영이 2017년 2천700만원에서 1억1천만원으로 307.4%가 올랐다.

올 시즌 이정후는 정규시즌 144경기에 모두 출전해 타율 0.324(552타수 179안타), 2홈런, 47타점, 111득점, 12도루를 남겨 여유 있게 신인왕을 거머쥐었다.

역대 KBO리그 신인 최다 안타이자 최다 득점이다.

내년 20세로 '억대 연봉' 선수가 된 이정후는 "생각보다 빨리 억대 연봉을 받게 돼 신기하고 기쁘다. 구단에서 좋은 대우를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장석 대표팀과 스카우트, 감독, 코치님,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며 "풀타임으로 뛰며 프로는 역시 다르다는 걸 느꼈다. 자신감을 얻을 기회이기도 했다. 진짜 평가는 내년부터라 생각한다. 스프링캠프에 대비해 근육량을 늘리고 힘을 키우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각오를 밝혔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12/13 11:20 송고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