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앗, 뜨거워 2018 S/S - 발렌시아가

로고이미지 바이모다라인

2017.12.27

2017년도가 딱 4일밖에 남지 않았어요!

그렇다면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보다 빠르게

다가오는 2018 S/S를 준비하는 센스

(그뤠잇-!)


그 첫번째 주자는

발렌시아가(Balenciaga)!





             Photo by jimmy bae / Editor 채송화





한 때 힘을 잃어가고 있었던 발렌시아가,

이제는 예약하지 않고서는 살 수 없는

브랜드로 종횡무진 중!


그 중심에는 베트멍의 디자이너이자 

발렌시아가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뎀나 바잘리아(Demna Gvasalia)가 있는데요.


그가 준비한 2018 S/S 컬렉션은

가장 뎀나 바잘리아 적인

발렌시아가를 만날 수 있었답니다!









이번 시즌에서도 역시나 

뎀나 바잘리아만의 독창적인 스타일링을 

찾아보는 재미가 쏠쏠-♥









네온 컬러복고풍 플로럴 패턴

찰떡궁합 캐미도 엿볼 수 있는데요.


어스름한 분위기로 시크의 최절정을 보여주면서도

그 속에 부드러운 여성스러움까지

겸비했어요!










복고풍 플로럴 패턴과 네온컬러에

대항할 경쟁자가 있었으니...!


바로 빈티지한 그래픽의 신문지폐









2018 S/S 런웨이를 가득 채운

플로럴 패턴이 식상하게 느껴진다면

과감하게 도전해보는 것도 강력추천!









발렌시아가 컬렉션에서도 

레이디 라이크 룩(lady like look)을 기대하고 싶다면 

2018 S/S에 집중 또 집중!



결코 평범하지 않은 컬러 체크와 

심플한 컷팅, 트위드로 선보인 

펜슬 스커트가 등장했거든요.










펜슬 스커트에도 뎀나 바잘리아의

솜씨임을 단박에 알 수 있는 요소가 있어요.


유니크한 참 벨트가 그 주인공!

어떻게 보면 베트멍과 참~비슷해 보이지만

참 벨트 등과 같은 요소들로

발렌시아가만의 독창성이 물-씬 느껴져요.










발렌시아가만의 독창성은

스판덱스 레깅스 부츠에서도 발견할 수 있는데요.


지금까지 형형색색 컬러감이 강렬했던 

스판덱스 레깅스 부츠가 이번에는

바다, 일몰 풍경 등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프린트

사용 했답니다.









스판덱스 레깅스 부츠와 정 반대의

매력을 지니고 있는 크록스가

어쩐 일로 발렌시아가 런웨이에?


2018 S/S에서는 크록스가 발렌시아가를 만나

아찔한 높은 굽으로 변신을 했는데요.


높은 굽임에도 크록스만의 절대적인

귀엽고 둥근 느낌이 강렬하네요!









크록스의 귀여움에 눈이 번뜩였다면,

다음 타자는 크고 화려한 가방님들 

등장이요!


찰랑찰랑 경쾌한 가죽 태슬 장식부터

우비를 씌운 듯 비오는 날

최적일 것 같은 가방까지 골라보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크고 화려한 가방만큼이나 

주목을 받으며 호불호가 갈리기도 했었던 '듀얼'!


듀얼은 두 종류의 옷이 낯선 듯 아닌 듯

결합한 형태를 말하는데요.









지나치게 너무나 실험적이지 않느냐는

의견도 있었지만 커머셜 한 제품으로

수정되어 매장에 걸리면

인기가 폭주할 것 같은 예감이 팍- 옵니다!









마지막으로 스카프마저

초커 형태로 착용하여 시선을 뗄 수 없게 했는데요.


2018 S/S 컬렉션 중에서

해체와 재조립새로운 구조를 발견하고

독창적인 스타일링을 살펴보고 싶다면

절~대 그냥 지나칠 수 없을 것 같네요!



  Photo by jimmy bae / Editor 채송화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