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커버이미지

[남북정상회담 특집] 김정은 위원장의 원픽 브랜드, 몽블랑

로고이미지 산업정보포털 i-DB

2018.05.02

11년 만에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됐다. 회담 장소부터 만찬 메뉴까지 연일 화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정상회담이 시작되기 전 평화의 집 방문 기념 방명록도 그중 하나였다. 김정은 위원장이 막 방명록에 글을 남기려 하는 순간 김여정 노동당 중앙 위원회 제1부부장이 펜 케이스에서 펜을 꺼냈다.


김정은 국방위원장 방명록ⓒ청와대



김정은 위원장의 ‘새로운 력사(역사)는 이제부터 평화의 시대, 력사의 출발점에서’를 남기는 순간이 생중계됐다. 오른쪽으로 편향된 그의 필체만큼 화제를 모은 것이 바로 함께 사용한 몽블랑 펜이다. 몽블랑 관계자도 정확한 품명을 확인하지 못했는데, 네티즌들은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149라고 추정하고 있다. 몽블랑 마이스터스튁 149는 1990년 10월 독일 통일 조약 서명 때 사용해 유명한 제품이기도 하다. 만년필은 역사적 순간과 함께 해왔다. 수많은 협정 문서가 만년필 끝에서 탄생한 게 많았던 만큼 시사하는 바가 크다.


김정은 위원장이 Pick 했을 몽블랑 제품을 모아봤다.

왼쪽 마이스터스튁 소프트 그레인 포트폴리오, 오른쪽 위 마이스터스튁 149 만년필, 노트 #146 슬림, 블랙 ⓒ몽블랑(www.montblanc.com)



하지만 이런 의미를 떠나서 김정은 위원장의 몽블랑 취향은 여러 차례 소개된 바 있다. 몽블랑의 서류가방을 들고 다니며, 펜과 수첩 역시 몽블랑 만년필과 펜, 포트폴리오 다이어리 등을 사용한다고 전해졌다. 2014년 한 기사에서는 몽블랑 펜을 들고 있는 마원춘 당시 국방위 설계 국장의 모습이 매스컴을 탔다. 일반 펜을 들고 있는 다른 군인들의 모습과 달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선물한 것이 아니냐는 이유로  주목받기도 했다.


몽블랑을 선호하는 건 스위스 유학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 추측한다.  1996년부터 김일성군사대학 특설반에 들어가기 직전인 2001년까지 스위스에 있었다. (몽블랑은 스위스 리치몬드 그룹의 브랜드 중 하나다.)  김정남  역시 몽블랑 만년필을 좋아했다는 일화가 있는 걸 보면, 북한에서 내리 몽블랑을 좋아했을 것 같기도.

 

몽블랑은?
100년이 넘는 전통을 가진 명품 필기구 브랜드 중 하나. 1906년 만년필을 처음 생산하기 시작해, 1909년 몽블랑 상표를 처음 등록했다. 
1924년 몽블랑을 대표하는 마이스터튁 시리즈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1935년부터 선시계와 가죽, 주얼리 등을 제작하고 판매하면서 명품 브랜드로서 입지를 다졌다.
 



 

글 | 정은주 기자 (jej@i-db.co.kr)


산업정보포털 i-DB | 원문 보기



추천 캐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