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짜장면 3천원, 치킨 8천원…절반가격에 즐기는 맛집 '수두룩'

등록일2017.01.31 10:15 조회수2876
여성소비자연합 가격 조사, 식당별 음식값 최고 2∼3배차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물가 오름세가 끝이 없다. 농·축산물 가격이 오르면서 덩달아 상승하는 외식 비용은 누구에게나 부담이다.

반면 월급은 늘 제자리인 듯 하다. 월급 빼고는 다 오르다보니 더욱 빠듯해진 살림 형편에 지갑을 열기가 쉽지 않다.

그래도 일반 음식점 절반 수준인 파격적 가격을 유지하면서 맛도 인정받는 착한 맛집도 찾아보면 많다. 발품만 팔면 주머닛돈을 아끼면서 성찬을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청주지부가 조사한 개인 서비스 요금을 보면 같은 음식이더라도 식당별 가격은 천차만별이다.

짜장면은 손쉽게 먹을 수 있는 서민 음식이지만, 싼 곳과 비싼 곳의 가격 차이는 무려 2배나 된다. 대부분 음식점에서 한 그릇당 4천∼5천원에 팔지만 싼 곳은 3천원, 비싼 곳은 6천원이다.

해산물이 듬뿍 들어가 속풀이용으로 제격인 짬뽕은 대부분의 식당에서 짜장면보다 1천원 비싼데, 4천원에서 8천원까지 다양하다.

돼지고기에 밀가루 반죽을 묻혀 튀기는 탕수육의 가격 차이는 이보다 크다. 중간 크기라고 해도 비싼 식당에 갔다면 2만3천원을 내야 한다. 보통은 1만5천∼1만8천원을 내야 하고 저렴한 곳을 찾아가면 8천원으로도 충분하다.

햄버거로 간단하게 한 끼를 때우겠다며 계획 없이 무작정 나섰다가는 낭패를 볼 수 있다. 가격 차이가 만만치 않은데, 불고기 기본형 사이즈를 싼 곳에서 1천800원에 먹을 수 있는 반면 비싼 곳에서는 6천500원을 내야 한다.

커피값은 브랜드별로 천양지차다. 유명 브랜드의 경우 아메리카노 한 잔의 가격은 6천원이다. 3천원짜리 짜장면값의 2배로, 식사 후 마시기에는 배보다 배꼽이 큰 격이다. 값싼 커피는 1천500원이다.

야식의 대표 주자인 치킨도 가격 차가 크다. 탄산음료를 뺀 프라이드치킨 1마리 가격이 싼 곳은 8천원, 비싼 곳은 1만8천원에 달한다. 저렴한 치킨 전문점을 찾는다면 1마리 가격으로 2마리를 시킬 수 있고 음료수까지 추가할 수 있다.

간단하게 끼니를 때울 수 있는 김밥이나 라면도 사정은 비슷하다.

김밥 1인분 가격은 1천200원에서 비싸게는 3천400원이나 되고, 라면 1그릇 값도 2천500원에서 4천500원까지 제각각이다.

직장인들이 점심때 즐겨 찾는 갈비탕이나 설렁탕도 식당을 잘 골라 가면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

갈비탕 가격은 7천원에서 1만2천원까지, 설렁탕값도 5천원에서 1만원까지 2배 차이가 난다.

된장찌개·김치찌개 백반도 저렴한 곳이 많다. 1인당 7천원을 받는 곳도 있지만 4천원을 받는 착한 가게도 적지 않다. 비빔밥이나 칼국수도 마찬가지인데 4천원에서 8천원까지 폭이 넓다.

여성소비자연합 관계자는 "착한 가격에 알차고 맛있는 한 끼를 제공하는 업소가 의외로 많다"며 "발품을 팔고, 인터넷을 검색하면 지갑이 두툼하지 않아도 가족과 함께 풍성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1/29 08:48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