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히치하이크’ 기자간담회 현장

등록일2019.03.11 14:09 조회수1580

8일 오후 5시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히치하이크’(감독 정희재) 언론배급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노정의, 박희순, 김고은, 김학선, 정희재 감독이 참석해 영화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희순은 "초저예산 영화에 노개런티에 주인공도 아닌 주인공 친구의 아버지 역할이면서 내가 무수하게 해왔던 형사 역할이라더라. 이건 보기도 전에 안할 생각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내 박희순은 "함께 작품 했던 막내 스태프가 입봉한다 하더라



읽고 나서 안한다고 해야겠다 생각하고 대본을 읽었는데 한 소녀의 감정을 잔잔하게 쫓아가면서 과잉되지 않게 풀어가는 만듬새가 와 닿았고 큰 울림이 오더라. 형사도 직업이 형사일 뿐이지 또 다른 아버지, 소녀의 감정에 파장을 일으키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이 역할은 해도 괜찮겠다 생각했다


미약하지만 힘을 주고 싶단 생각에 참여하게 됐다. 찍는 과정에도 너무 소중하고 내 옛날을 돌아보는 소중한 시간이었다"며 애정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박희순은 "이 영화가 나오기까지 2년 걸렸다. 이 영화가 해외 영화제에 갔는데도 개봉하기까지 오래 걸린 건 한국 영화의 현실인 것 같다


작은 영화가 살아야 큰 영화들이 다양하게 발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였다. 또한 김고은은 시나리오 받았을 때 맡았던 역할 중에 비중이 꽤 큰 역할이었다히치하이크를 하면서 감독님이 도움 주셔서 전체적인 감정선이라든가


한 인물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방법을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또 김고은은 노정의와 함께 연기를 한 데 대해 현장에서 친해질 수 있었다원래 알고 지내던 사이였지만 아무래도 경쟁자다 보니 친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감독님이 억지로라도 함께 하게 해 굉장히 친해졌다고 에피소드를 공개하기도 했다



배우 노정의는 타이틀롤을 맡은 소감에 대해 이날 "되게 어려운 역할이라 생각했고 중요한 역할이라 생각해서 내가 될지 상상도 못했다"고 말문을 연 노정의는 "됐으면 좋겠단 생각을 항상 갖고 있었고, 처음으로 감독님 뵀을 때 포근하고 친근한 느낌이 있어서 꼭 같이 작품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기도하면서 기다렸다"고 털어놨다.


이어 노정의는 "처음 시나리오 받고 나랑 같은 나이대 역할을 하는 것도 처음이고 내 또래와 함께하는 게 처음이라 더 욕심내서 잘 표현해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노정의가 여드름 때문에 걱정했다며 민낯으로 출연한 이유를 공개했다



이날 "촬영 당시 사춘기라 여드름이 났다"고 말문을 연 노정의는 "또래 친구들에 비해 여드름이 늦게 난 편이었다" "그런 부분에서 화면에 거슬려 보이지 않을까 우려가 있어 감독님한테 '괜찮을 것 같냐'고 질문했는데 감독님꼐서 오히려 그런 것을 가리지 않는게 더 현실적인 16살 소녀일 거고 그게 더 정애와 맞을 것 같다 말씀하셔서 민낯으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정의는 연기할 때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시선처리, 숨소리에 대한 디렉션을 많이 주셨다. 그런 작은 부분 하나하나 섬세하게 모든 걸 표현해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히치하이크는 외로운 세상에서 정착할 곳을 찾는 16세 소녀 정애의 아름다운 성장을 담은 드라마로 오는 314일 개봉 예정이다.

www.movietok.kr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