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안 입는 옷, 어떻게 정리할까?

등록일2019.06.04 17:01 조회수6697


안 입는 옷을 정리하고, 그 후...







2019년 여름의 초입이 다가오면서,

옷장의 봄, 가을 옷을 정리할 때가 왔다.


잘 입지는 않지만 방 한켠을 묵직하게 차지하고 있는

 몇몇 간절기 옷들을 보면,

마음이 답답해지면서 매 주기마다 하는 고민에 빠지게 된다.


 ‘옷들을 정리하고 싶은데, 버리기는 아깝고.

어떻게 하지?’

 

특히나 주거 공간이 좁거나 넉넉하지 않은

 대학생, 직장인 여성의 고민이 클것이다.


고민의 중심에 서게 되는 또 한 명의 장본인으로서, 

직접 경험해본 옷 셰어링 서비스 세가지를 솔직하게 소개한다.

 

 

--------------------------------------------------------------------------------------------------------------------------------------------------------



[클로젯셰어]



이름에서 명확히 알 수 있듯이,

 브랜드 의류 및 가방을 셰어링 해서 수익을 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이다. 렌탈도 가능하다.


다만 지정된 브랜드 의류만 셰어링 할 수 있다는 점.

 

먼저 제품 사진과 브랜드명을 카톡으로 보낸 후,

허가가 나면 셰어링 봉투를 신청할 수 있다.


기준이 약간 까다롭고,

셰어링이 되어도 다른 사람이 그 의류를 렌탈해야

수익이 난다는 단점이 있다.


  클로젯 셰어 : https://www.closetshare.com/



--------------------------------------------------------------------------------------------------------------------------------






[마켓인유 (Market In U)]



마찬가지로 옷을 사고 파는 것이 가능한 세컨핸드 샵.


시즌에 맞는 옷을 인터넷으로 매입 신청하여 보내면,

검수 후 통과된 옷에 한해 보상을 해준다.


 기준에만 맞으면 다양한 옷을 보낼 수 있지만,

검수 기준이 꼼꼼하여 상태가 좋은 의류를 보내는 것이 좋다.





검수에 통과되지 않은 옷은 배송비를 내고 돌려받거나

 기부할 수 있다. 보상 금액이 높은 편은 아니다.

   

마켓인유 : http://www.marketinu.com/member_retail/offline_store?tab2





--------------------------------------------------------------------------------------------------------------------------------



 

[H&M 헌옷수거 캠페인]




브랜드나 의류 상태에 상관없이,

 개인이 준비한 쇼핑백에 안 입는 의류 및 천 소재 제품

H&M 매장에 담아가면,


4만원 이상 구매시 5천원 할인이 가능한

H&M 쇼핑쿠폰을 제공하는 제도.




의류에 기준이 없으나,

H&M에서 소비를 또 해야 한다는 장점이자 단점이 있다







상황에 맞게 안입는 옷들을 처리하고,

여름 옷차림처럼 가벼운 옷장을 마주하는건 어떨까?




# 현재 인기 토픽

플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