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이미지

동백숲이 기다린다…아련한 추억여행 '월출산 봄소풍'

등록일2017.03.25 08:20 조회수736
남도답사 1번지 전남 강진 월남마을 트래킹…만덕산 백련사 아름드리 동백숲 만개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3월 마지막 주말인 25∼26일 호남권은 구름이 많고 한때 비가 내리겠다.

봄이 무르익어가는 이번 주말에는 봄 소풍이 열리는 월출산과 백련사 동백숲이 기다리는 '남도답사 1번지' 전남 강진으로 떠나보자.

봄소풍 나선 시민들.
봄소풍 나선 시민들.[연합뉴스 자료사진]

◇ 구름 낀 주말…토요일 한때 비 소식

토요일인 25일은 남해상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오전 한때 흐리고 비가 오겠다.

26일은 중국 중남부지방에서 접근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6∼8도로 평년(광주 3.4∼5.8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12∼13도로 평년(광주 13.0∼14.3도)보다 조금 낮거나 비슷하겠다.

전남 영암군 영암읍과 강진군 성전면에 걸쳐 있는 월출산.
전남 영암군 영암읍과 강진군 성전면에 걸쳐 있는 월출산.[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에는 아침 최저 5∼6도, 낮 최고 13∼14도로 전날과 비슷한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

바다 물결은 모든 해상에서 25일 1.5∼2.5m, 26일 1.0∼2.0m로 일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압골 통과와 고기압의 접근으로 날씨 변동성이 크겠다"며 "토요일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돌풍이 부는 곳도 있겠으니 야외활동에 주의해달라"고 말했다.

◇ 월출산 봄 소풍·백련사 동백숲 '봄 손님 기다려요'

아기자기한 행사들로 채워진 '월출산 봄 소풍'이 주말 이틀 동안 강진 월남마을 일원에서 열린다.

25일 오전 10시 밸리댄스 공연으로 문을 여는 행사는 가수 신유와 함께하는 디스코 타임과 월출산 도보여행으로 이어진다.

트래킹은 아련한 추억을 떠올려 교련복 복장으로 진행하며 소풍의 백미인 보물찾기, 장기자랑도 마련됐다.

외갓집 체험과 떡메 메치기 등 남도의 정이 깃든 프로그램도 손님맞이 채비를 마쳤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3월 중순부터 붉은 꽃망울이 만개하는 도암면 만덕산 백련사 동백숲도 강진 방문객의 발걸음을 기다린다.

7천여 그루의 동백이 자생하는 숲은 천연기념물 151호로 지정된 역사·문화·생태 탐방지다.

백련사는 고려 원묘국사 요세(1163∼1245)가 백련결사를 일으켰던 유서 깊은 절이다.

고즈넉한 숲길을 따라 걷다 보면 다산 정약용이 실학 정신을 꽃피웠던 다산초당이 나온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3/24 11:00 송고

# 현재 인기 토픽

플친